외국학술지 지원센터로 선정된 대학교에서는 소장하고 있는 해당분야 학술지를 소속기관의 학생 뿐 아니라

타 기관 소속 학생 및 일반 연구자들을 위해서 원문 복사 및 제공을 하고 있습니다.

(외국학술지지원센터의 학술지 구독료 50%는 국가가 지원하고,

선정된 대학에서 지원받는 예산 이상의 대응투자를 함으로서 운영되어지고 있습니다.)


외국학술지지원센터는 2006년에 처음으로 경북대학교에‘전기ㆍ전자ㆍ컴퓨터ㆍ정보통신공학’ 분야가 개설된 이래,

2009년에 강원대학교, 고려대학교, 부산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전북대학교가 지정되었으며

2011년 이화여자대학교, 충남대학교, 2013년 경상대학교가 추가로 지정되어

아래와 같이 현재 총 10개 지원센터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외국학술지지원센터 및 분야명

 

외국학술지지원센터는 고가의 외국학술정보의 수요를 충족하기 어려운 중소규모 대학도서관 및 연구자를 지원하는 최소한의 학술정보서비스 기반을 구축하고자 항상 노력하고 있습니다.

 

외국학술지지원센터 사업추진 체계